UPDATE : 2019.11.27 수 11:59
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4ㆍ3 완전한 치유를 기대하며…
관덕정서 역사맞이거리굿 열려
역사맞이 거리굿 행사 시작에 앞서 무용단과 관객들이 함께 4ㆍ3 희생자를 기리는 춤을 추고 있다.

4ㆍ3 69주년을 맞아 완전한 치유를 기원하는‘역사맞이 거리굿’이 열렸다.

제주민족예술인총연합(이사장 강정효)은 4ㆍ3문화예술축전 행사의 하나로 4월 2일 오후2시 관덕정 마당에서 역사맞이 거리굿을 열었다.

이날 거리굿은 소설가 현기영의 소설 <순이삼촌>을 중심으로 전개됐다.

거리굿에는 마임이스트 이경식 씨, 볍씨학교 학생들, 놀이패 한라산, 민요패 소리왓이 출연했다. 무용수 김한결과 퍼포먼스 팀 살거스가 무용을, (사)한국작가회의 제주도지회가 낭독했다. 음악은 국악인 조애란, 작곡가 김강곤, 전통예술공연개발원 마로, 제라진소년소녀합창단이 맡았다.

김명지 기자  kimmyeongji@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