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1 월 13:09
상단여백
HOME 보도
새로 바뀐 버스노선 학생들 불편 가중달라진 버스 노선 적응 어려워 하는 학생들
장점도 있지만 단점도 있어,
양날의 검 학생들 불편 토로해
제주대 학생들이 하교하는 장면. 버스 노선 적응이 어려워 등ㆍ하교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8월 26일 제주특별자치도 정책으로 버스 노선이 전면 개편된 이후 제주대 학생들이 개편된 버스 노선을 헷갈려 통학에 어려움이 많다고 호소하고 있다.

특히 학생들이 중점적으로 불편하다고 하는 부분은 버스를 탈 때마다 버스노선을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과 버스가 권역별대로 번호가 나눠져 있지만 번호가 비슷비슷해 헷갈린다는 부분이다.

 제주대의 자연과학대학에 다니는 한 학생은 “직행 버스가 있는데도 버스 노선을 잘 몰라 멀리 돌아가는 버스를 타게 되어 시간이 너무 많이 걸렸다”며 “버스를 탈 때 마다 버스 노선을 확인해야 해서 너무 불편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언론홍보학과의 장하림 학생은 “버스가 세분화가 되어 있다는 점은 상당한 장점이며 기존에 없던 노선이 생겼다는 것은 버스가 거의 없던 지역의 대중교통 이용자들에게는 상당히 편리할 수 있다”며 “하지만 버스의 경유지점은 제대로 나와 있지 않아 자신이 타야할 노선을 완벽히 숙지해야 된다는 점은 너무나도 불편하다”고 말했다. 이어 “체감상으로는 제주대학교까지 가는 버스는 줄은 느낌이다”며 “출 퇴근 시간대에 좌회전 차선이 있는 곳은 많은 버스 덕분에 정체가 벌어지는 것 같다. 학교 등교시간은 9시인데 가끔씩은 너무 늦어 수업시간에 지각할까봐 걱정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버스 노선 정책의 변화로 인한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버스노선 안내도우미를 배치했지만 제주대에는 배치되지 않았다.

제주특별자치도 대중교통과 버스정책담당 김태완 주무관은 “제대는 종점이기 때문에 버스 안내도우미가 배치되지 않았다”며 “버스 노선 같은 경우 어르신들이 헷갈릴 수 있는 부분은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미 노선도는 정책으로 정해져 있고 시행한 지 며칠 되지 않은 부분이기 때문에 아직은 정착되기 전까지는 지켜봐야 한다”며 “학생 등교 시간 8시부터 9시까지는 학생이 만원이 되어 시청부근부터 학생들이 버스를 못 타는 경우는 시청-제주대 순환버스를 신설해보는 것을 검토해 보겠다” 고 말했다.

강민성 기자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