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4 수 15:48
상단여백
HOME 보도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대학생과 함께하는 청년간담회제주 청년일자리와 주택문제, 통학버스개편 대화
5월 2일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제주대학교를 방문해 제주대학교 학생들과 ‘행복드림 HAPPY DRAGON’청년간담회를 실시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5월 2일  정문 앞 ‘띠아모 카페’에서 제주대학교 학생들과 함께 ‘행복드림 HAPPY DRAGON’ 청년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현재 학생들이 생각하는 일자리, 주택에 관한 고민과 문제를 듣기 위한 자리로 원 예비후보와 제주대학교 학생이 카페에 둘러 앉아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간담회는 청년일자리에 대한 고민으로 시작됐다.

 간담회에 참가한 사회학과 4학년 학생은 “졸업 후 제주도에 정착하고 싶은데 부족한 일자리와 비싼 주택이 고민된다”고 말하며, 제주 청년일자리와 주택공급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원 예비후보는 청년 일자리에 대해 5월 1일 공약한 ‘청년일자리 공공부문 1만개 창출’을 말하면서 “제주도 내 부족한 인력부분(교육, 안정, 환경, 복지)에 많은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구체적인 공약을 소개했다. 또한 “각 캠퍼스마다 ’더 큰 내일센터’를 만들어 청년 대상으로 질 좋은 취업과 창업교육 훈련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며 “사회초년생들을 채용해서 일정 기간 급여를 지급하면서 질 높은 취업·창업 교육훈련을 시키는 ’선(先) 취업, 후(後) 교육훈련 체제‘를 도입·운영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택 부분에서는 타 지역에 비해 제주도 내 주택가격이 비싸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하는 ‘행복주택’ 분양가를 시세의 60%로 낮추고 기존 아파트를 활용해 공공임대주택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원 예비후보 공약을 들은 전기공학과 2학년 학생과 해양시스템공학과 2학년 학생은 “좋은 정책인 것 같지만 ‘더 큰 내일센터’ 같은 경우 사람들이 많이 몰려 경쟁이 될 것이다”며 “정책실행에 있어 재원이 많이 소비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실현 가능성이 있냐”라고 공약의 빈틈을 지적했다.

 원 예비후보는 “정책을 통해 청년 취업·창업이 잘 될 경우 정원을 확대해가는 방향으로 갈 것이다”며 “재원 같은 경우 지난 임기 동안 부채를 다 갚아 재정 부담이 적고, 제주개발이익을 활용해 재정을 확보하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회계학과 학생이 “현재 시외 지역은 학교 직행 버스가 적어 불편하다”라고 말하며 시외지역 교통체계 개편을 요구했다.

 이에 원 예비후보는 ‘수요맞춤형버스’를 제시하면서 “인터넷을 통해 학생들의 수요를 확인하고, 임시 버스노선을 만들어 좀 더 융통성 있는 교통체제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원 예비후보는 “청년들의 목소리와 제안을 받고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하겠다.”며 간담회를 마쳤다. 

 간담회에 참가한 이상걸 학생(해양시스템공학과 2학년)은 “일자리 계획을 구체적으로 설명해주셔서 좋았다”며 “만약 ‘더 큰 내일센터’가 생기면 적극적으로 참가할 것이다”라고 참가 소감을 남겼다.

한성리 기자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