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7 금 11:23
상단여백
HOME 보도
멀티미디어 학생들, 오영훈 국회의원 만나 도움 요청비대위 학생들, “학교 선배로서 책임감 갖고 힘 돼주길”
오영훈 의원, “10월 국공립대 국정감사에 문제제기 가능”
9월 10일 멀티미디어디자인전공 비상대책위원회 학생들이 ‘소신’총학생회 간부들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당사를 찾아 오영훈 국회의원과 면담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멀티미디어전공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4학년 학생들이 ‘소신’총학생회 간부들과 함께 9월 10일 오전 11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당사를 찾아 현재 도당 위원장을 맡고 있는 오영훈 의원을 만났다.

비대위 학생들은 경영학과 87학번 출신이자 제47대 총학생회회장이었던 학교 선배 오영훈 의원에게 “학교 선배로서 책임감을 갖고 힘이 돼주실 것 같아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왔다”며 교수갑질의혹 사건에 대한 내용을 전달했다.

학생들은 오영훈 의원에게 6월부터 진행해온 활동 과정을 설명하면서 “해당 교수의 갑질은 30년 전부터 있었던 일”이라며 국회에서 해당 교수의 징계가 반드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오 의원은 “5월 말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였기 때문에 교육부에 학생들의 요구가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원만하게 해결해달라고 메시지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오영훈 의원은 “10월에 있을 국공립대 국정감사에서 먼저 문제를 제기할 수 있고, 징계가 늦어지면 10월 말에 예산결산특별위원 자격으로 교육부 장관에게 문제를 제기할 수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더불어 오 의원은 현재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 위원 중 더불어민주당 출신 의원에게 이 내용을 전달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일부터 시작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학생들은 “제주대만이 아니라 대학 사회에서 예술디자인 분야의 학과는 교수의 주관적인 판단이 강하다보니 교수의 힘이 너무 강하다”며 “교수가 독단적으로 평가하기보다는 여러 교수가 함께 평가하는 방식으로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학교 측은 갑질 및 성희롱 교수 사태와 관련해 6월부터 9월까지 인권센터와 연구윤리위원회, 교무처 등 세 방향으로 조사를 진행해왔다. 이 중 인권센터와 연구윤리위원회는 조사결과가 나온 상태이며, 교무처는 조사완료 후 이의제기를 받고 있다.

지난 8월 28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송석언 총장은 “연구부정행위 의혹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20일의 소명기회(9월 11일까지)와 30일의 이의제기 신청기간(10월 11일까지)이 부여돼 조사 결과 확정은 10월 중으로 예상된다”라며 “인권센터 와 교무처 조사결과을 병합해 징계절차는 10월 중에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숭신 기자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