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5 목 17:02
상단여백
HOME 사람들 총학생회 입후보자 인터뷰
성차별 받지 않는 학교 추진
인권침해사례 조사 및 알림
“자치기구로서 역할 다할 것많은 관심 가져주길”
>> 총여학생회 입후보자 인터뷰 - 여정 선거운동본부
‘여정’ 선거운동본부 정 - 고운비(경영정보학과 3, 왼쪽), 부 - 장소희(생물학과 3)

▶ 슬로건의 의미는.

여정의 ‘여’는 여자 여(女)가 아니라 같을 여(如)를 썼다.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남여 모두가 평등하다고 느낄 수 있는 학교를 만들겠다는 의미다.

▶ 중점적으로 추진할 공약이 있다면.

가장 주된 정책은‘여(女)기에서 여(如)기까지’라는 정책이다. 남성과 여성이 서로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외부 강사를 초빙해 성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축제 때 부스를 설치해 학생들에게 다가가 평소 성에 대해 가졌던 잘못된 인식을 개선시키겠다.

둘째로‘여정 신문고’정책이다. 교내 인권센터와 연계해 학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 예정이다. 이 플랫폼을 활용해 주기적으로 인권침해를 당한 학우들이나 도움이 필요한 학우들의 의견을 들어서 올바른 해결방안을 내줄 계획이다. 그 후 통계적으로 어떤 사건들이 있었는지 학생들에게 학교의 실태를 알려줄 것이다.

▶ 요즘에 여학생회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다. 어떻게 생각하나.

서울 지역 대학에서 총여학생회가 하나 둘씩 사라지고 있다는 뉴스를 접한 적이 있다. 하지만 서울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 제주도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제주도는 서울만큼 여성을 위한 단체가 별로 없다. 여성을 위한 단체로는 대표적으로 여민회가 있고. 나머지는 신고 기구로 알고 있다. 제주대 총여학생회는 학생 대표이자, 여자 대표로서 사회와 교내 그리고 교외에서도 충분히 여성을 대변하는 역할을 하고 있기 떄문에 아직까지 사라져서는 안된다라고 생각한다.

▶ 총학생회에 소속으로 들어가는 것과 단독 기구로 존재하는 것은 무슨 차이라고 생각하는지.

총여학생회는 학생들의 인권을 대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총학생회 산하 기구로 편입이 되면 제한되는 게 많다. 총학생회는 자체적으로 하는 일이 굉장히 많고, 총여학생회가 하는 일과 다른 일을 한다. 예를 들어, 총학생회는 근로법, 노동법에 관한 이야기를 주로 다루고 총여학생회는 학생들과의 소통을 위주로 인권침해 사례를 다루고 있다.

▶ 표지판 설치는 무엇인가.

교내에는 교통안내 표지판이 없는 편이다. 운전자들은 교통사고 경각심을 갖게할 만한 장치나 설치물이 없어 갑자기 튀어나오는 보행자 때문에 굉장히 많이 놀란다. 보행자와 운전자에게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사람들 눈에 띄는 표지판을 설치해 무단횡단을 주의하거나 넓은 횡단보도에 대한 주의 표지판을 표시하려 한다.

▶ 마지막으로 전하고 싶은 말.

학생자치기구는 학생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학생들의 권리를 찾아주는 역할을 한다. 학생자치기구가 제기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학생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하지만 자치기구에 대해 학생들의 관심이 많이 부족한게 현실이다. 학우들의 한명 한명의 의견이 중요하다. 소수의 의견이라도 필요로 한다면 발벗고 나설 자신이 있다. 학생들이 원하는 역할을 대변할 생각이 있다. 사람들이 관심이 생기고 인식의 전환도 생기지 않을까. 여정 선거운동본부는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한발짝 다가갈테지만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이숭신 기자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