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7 금 11:23
상단여백
HOME 사람들 당선자 인터뷰
학생들의 인권을 대변하는 총여학생회
남녀 간의 온전한 이해를 위한 노력
총여학생회 ‘여정’당선 인터뷰
당선된 ‘여정’ 정입후보자 고운비(경영정보학과 3,왼쪽)씨와 부입후보자 장소희(생물학과 3)씨

▶ 당선소감은.

- 아직까지 당선됐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우선‘여정’총여학생회 선거운동본부를 믿고 뽑아준 모든 유권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모든 여학우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학내에 존재하는 모든 불평등, 성차별, 인권침해에 있어 당당히 불합리하다고 외칠 수 있는 제주대학교를 만들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출범까지 향후 계획은.

- 방학기간 동안 학생회 임원진들을 꾸리고 現‘우리는’ 총여학생회 임원진들에게 기존 총여학생회 사업은 어떻게 이뤄졌는지 자세하게 자문을 구하겠다. 또한 앞으로 이행할 공약들을 분기별로 자세히 나눈 뒤 가 예산안을 짤 예정이다.

▶ 주요공약 준비는 어떻게 할 것인가.

- 제일 먼저, 모든 공약에 대한 가 예산안을 짜겠다. 주요공약인 ‘女기에서 如기까지’라는 정책에 대해서는 사전 수요조사를 실시해 학생들의 의견을 듣고, 이를 반영해 학생들이 원하는 강사들의 강연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보다 많은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교양과목인 ‘문화광장’과 강연 프로그램을 접목시키기 위해 교육혁신본부와 협의 중에 있다. 또한 생리대 자판기 업체와는 계속 협의 중이다.

▶ 총여학생회 구성원은 어떻게 결정되나.

- 선거기간 동안‘여정’선거운동본부를 같이 해 온 인원들로 구성할 생각이며 추가 인원들은 총여학생회에 관심이 있는 학우들로 구성하겠다.

▶ 투표권, 남학생의 학생회 참여 등과 관련해 총여학생회의 세칙을 개편해야 할 필요가 있어 보이는데.

- 우선 남학생이 학생회에 참여하는 것은 회칙에 어긋나는 사항이 아니다. 총학생회회칙과 총여학생회 회칙의 내용이 서로 달라 혼란이 생기는 것 같다. 임기가 시작되면 관련 회칙 사항에 대해 명확하게 개정하도록 하겠다.

투표권 확대는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 주요 정책 중 하나인 ‘女기에서 如기까지’라는 정책을 통해 남학생과 여학생들이 서로 다른 성에 대해 틀림이 아닌 다르다는 사실을 온전히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남녀는 평등하다라는 인식이 일반화 됐을 때 투표권을 확대해도 늦지 않다. 학생들의 인식변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

▶ 회의록, 각종 세칙 등 총여학생회 관련 정보에 대한 홍보에 대한 방안은.

- 총여학생회에 관련된 정보들을 총여학생회 SNS에 게시하여 홍보하도록 하겠다.SNS를 안하는 학우들을 위해서는 화장실 통신문을 각 단과대학별 화장실에 구비해 총여학생회과 관련된 정보를 보다 많은 학우들이 볼 수 있도록 하겠다. 더불어 앞으로 신입생들과 편입생들이 볼 수 있도록 대학문화안내서에 총여학생회에 관련된 정보들을 넣을 예정이다.

▶ 마지막으로 한마디.

- 약속했던 모든 공약 사항에 대해서 성실히 이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교내에서 ‘인권’ 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그 무엇보다 총여학생회가 바로 떠오를 수 있도록 많은 부분에 심혈을 기울이겠다. 작은 소리도 듣고 귀 기울이는 총여학생회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믿고 뽑아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이숭신 기자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