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0 수 12:07
상단여백
HOME 보도
제주 4ㆍ3 추념 전시회 열려중앙도서관 2층서 행사 진행
제주 사회의 관심 제고 기대
도서관 제주자료실에서 ‘제주 4ㆍ3추념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중앙도서관(관장 양명환 체육학과 교수)이 제주 4ㆍ3 71주년을 맞아 4월 1일부터 4월 12일까지 중앙도서관 2층 제주자료실에서 ‘제주4ㆍ3 추념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 현대사의 최대 비극의 역사인 제주4ㆍ3을 대학 구성원과 도서관 방문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도서관 측은 “도서관 소장 도서와 더불어 지역사회의 제주 4ㆍ3관련 작품으로 전시회를 개최해 도서관 홍보와 대학에 대한 제주사회의 관심을 제고하길 기대한다”며 “도서와 사진, 영상 등 제주 4ㆍ3을 다룬 다양한 자료를 소개해 4ㆍ3사건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의 미래가치 확립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전시회는 지역사회와 연계해 도서관 소장 제주 4ㆍ3관련 도서, 사진작가 김기삼씨가 촬영한 과거 제주대 학생들의 4ㆍ.3진상규명운동 사진, 제주작가회의 캘리그라피 작품, 제주 4ㆍ3관련 영상의 상영 등으로 이뤄진다.

또 제주4ㆍ3평화재단의 ‘평화와 인권’ 영상 상영과 제주대 동아리 칼그림패의 그림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71주년을 맞는 제주4ㆍ3을 알린다.

양명환 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도민과 제주4ㆍ3의 아픔을 함께 하고 제주대가 지역사회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문제에 대해 공감대를 나누는 도민의 도서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해건 기자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