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17 금 12:22
상단여백
HOME 보도
보코바 전 총장 “대학이 지역현안 해결해야”유네스코 전 사무총장 초청강연
제주 비전 생각하는 계기
4월 9일 대학 교양강의동에서 보코바 총장이 강연을 하고 있다.

제주대 국립대학 육성사업단(단장 김치완 교육혁신본부장, 이하 제주대 사업단)은 4월 9일 대학 교양강의동에서 이리나 보코바(Irina Georgieva Bokova) 유네스코 전 사무총장을 초청해 강연을 진행했다. 주제는 ‘제주미래비전과 지속가능한 발전’이다. 이번 특강에는 대학 교직원과 학생 200여명이 참여했다.

강연 후에는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보코바 전 총장은 이날 특강에서 “자연자산이 풍부한 제주의 생태 자원을 보존해야 한다”며 “특히 제주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대학이 지역적 현안 해결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연 후 다양한 세계이슈와 지역 현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참여 학생들과 지속가능한 제주의 발전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가 오갔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김치완 교육혁신본부장은 “2차년도를 맞은 국립대학육성사업의 중점과제 가운데 하나가 지역현안문제에 대한 국립대학의 공적 역할 수행인 만큼, 이번 행사가 제주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미래비전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제주대 사업단은 대학생 4·3 공모전, 지역 현안 문제를 위한 학습공동체 운영, 5·18 광주 민주화 운동 39주년 네트워크 구축 행사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특강은 ‘3ㆍ1 조천만세운동’, ‘4ㆍ3 대행진 및 특강’에 이은 제주대 국립대학 육성사업단의 ‘대한민국임시정부 100년 네트워크 구축 프로젝트’의 3번째 행사다.

보코바 전 사무총장은 여성 최초로 유네스코 사무총장(10대, 11대)을 역임했으며 현재 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 명예대학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앞서 제주도는 유네스코로부터 자연과학분야 3관왕을 달성한 바 있다.

강민희 수습기자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