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7 수 11:59
상단여백
HOME 선거특집 포토뉴스
학생들의 의견 존중하며 다가가겠다‘나다움’ ‘너다움’이 모여 ‘우리다움’이 됐으면
남의 생각이 자신의 생각이 되는 것이 가장 무서운 일

>> ‘다움’ 총여학생회 입후보자 인터뷰

정입후보자 양예나(경영학과 3. 오른쪽), 부입후보자 정향신(경영학과 3. 왼쪽)

▶총여학생회 출마 계기는.

입학했을 때 과대표를 남학생으로, 부과대표를 여학생으로 선출한다고 했다. 이후 부학회장을 준비하라는 말을 들었다. ‘정‘이 아닌 ‘부’만을 권유 받았다. 그 때 들었던 생각이 ‘자질이 부족해서인가 아니면 외적으로 보이는 모습이  여성이기 때문인가’라는 의문이 들었다. 총여학생회를 출마하기 전에 정책을 먼저 생각했다. 정책을 이행하기 위해  준비 하면서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들을 봤다. 그 사람들에게 방향을 제시할 수는 없지만 함께 길을 만들고 싶었다. 아직까지는 총여학생회가 필요하다. 인식개선 부분에서 기구자체의 희망이 있지만 사업개선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 이제는 학생들의 생각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출마하게 됐다.

▶슬로건의 의미는 무엇인가.

남의 생각이 자신의 생각이 되는 것이 가장 무서운 일이다. 생각의 방향보다는 유무가 중요하다. ‘나’라는 것에 초점을 두고 나다움, 너다움이 모여 우리다움이 될 수 있게 ‘다움’이라고 슬로건을 정했다.

▶각오와 다짐은 무엇인가.

총여학생회는 처음에 교육적인 목적으로 탄생했다. 사회가 개선되면서 남학우, 여학우의 비율이 비슷해지고 있지만 인식의 문제가 남아 있다. 사람마다 개편의 방법을 다르게 생각한다. 총여학생회라고해서 총여학생회만의 방안을 제시하기보다는 학생들과 함께 개선해 나가고 싶다. 한 해를 마무리하고 임기를 넘겨주는 것이 아닌 해야할 일을 확인하고 싶다. 늘 그래왔던 것 처럼 기존에 정책이나 학생회의 방향을 고집하는 것이 아닌 시대에 변화에 따라 함께 나아갈 수 있는 총여학생회가 되고 싶다.

▶‘다움’의 주요 공약은 무엇인가.

총여학생회 인식 실태조사, 화장실 통신문 개편이 있다. 아직까지는 총여학생회에 대해 자신만의 생각을 갖고 있는 학생들이 많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임기를 하며 총여학생회의 역할과 목표에 대해 홍보를 하고 개인의 주체적인 생각이 생겼을 때 총여학생회 인식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싶다. 화장실 통신문이 학내구성원들에게 일상생활을 하며 가장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사업이라고 생각한다. 기존 화장실 통신문에는 제휴업체, 정책, 단과별 행사 등이 기재돼 있다. 개편 될 통신문은 잘못알고 있는 성차별 단어와 성교육적인 부분에 대해 직설적으로 기재 하고 싶다. 

▶선거기간 중 학생들에게 어떻게 다가갈건가.

기존 선거문화는 단정하고 완벽한 모습을 보여왔다. 그런 모습보다는 자기 자신의 모습인 ‘나다움’을 보여주고 싶다. 현재 하루에 3번 유세를 진행하고 있고 SNS로는 홍보영상과 카드뉴스 등으로 다가가고 있다.

▶마지막으로 구성원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무엇인가.

‘내’가 원하는 삶을 ‘내’가 추구하는 방식대로 ‘나’답게 다가갈 수 있는 생활을 했으면 한다.

김룡덕 기자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