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7 수 11:59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더 많은 도덕적 사고의 훈련이 필요

10년 전(2010년)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가 라는 저서가 한국에 소개되면서 한국 사회 전체에 ‘정의’라는 큰 화두를 던졌다. 샌델은 정의를 규정하지 않았지만 그런 생각을 하기까지의 토론과 고민을 통해 스스로 어떤 사람인지 알게 되고, 이를 통해 자신이 가진 입장의 장점과 한계를 인식하게 되고, 이성적이고 합리적으로 상대방과의 대화 합의를 통해 정의사회와 공정사회를 도출해나가는 것을 강조한다. 이 책은 유럽에서는 몇 만부도 안 팔렸는데 한국에선 몇 백만부 팔린 베스트셀러로 화제의 책이었다. 이런 현상은 아마도 한국인들이 정의를 통한 공정에 대한 한국 사람들이 갈망하는 욕구가 있었음을 반증하는 것이다. 한국의 웬만한 책장에 꽂혀있고, 고교생의 논술공부 자료로, 지식인이면 필수적으로 읽지 않으면 안 되는 책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이런 ‘샌델 광풍’이 지나가면서 그렇게 많이 읽혔으면 이 사회는 과거보다는 조금이라도 더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로 가고 있어야 했다.

그러나 요즘 우리사회는 책에서 얘기하는 정의·공정은 박제가 되어 입맛대로 재단되고 있다. 일부 언론이 생산하기도 하지만 요즘은 지식인들도 만들고 확대·재생산하기도 하는 가짜뉴스와 진짜뉴스가 진영논리에 매몰되어 사회정의와 공정에 대한 개념이나 생각이 각자의 진영논리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한국사회에 ‘정의’논쟁을 촉발시킨 마이클 샌델은 다시 「왜 도덕인가」라는 후속 저서에서 도덕성이 살아야 정의가 살아날 뿐 아니라, 보수와 진보를 떠나 무너진 원칙을 공정하게 다시 세울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최근 사회지도층들의 취업부탁과 대학입학부정이 알려지면서 이 사회가 공정한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었다. 진영논리에 갇힌 공정에 대한 의미는 사회갈등으로 번졌고, 이 갈등을 풀어가는 우리의 사회현실은 그 과정이 매우 서툴기만 하다. 왜냐면은 갈등과 정쟁으로 요즘 주위 사람들은 보면 이성보다는 가슴속에 분노를 가득 담은 사림들이 무척 많아져서 그런 것 같다. 이러한 분노는 1인 미디어를 통해 여과 없이 분출되어 또 다른 사회갈등을 확대·재생산하기도 한다. 분노한 당사자들은 이성적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는 자기 자신의 지식을 과신한 판단으로부터 오류를 불러온다. 이처럼 사회현상에서도 우리 스스로 이성적이라 생각하지만 준비되지 않는 위기의 순간이거나 어떤 이념에 매몰되었을 때 우리는 자신이 비이성적인 면을 자주 보여주곤 한다.
그래서 대학은 지식도 중요하지만 더 많은 도덕적ㆍ윤리적 사고의 훈련을 하는 교육이 필요하다. 취업이 최우선인 대학은 비판적 인문학 연구 학풍은 지금 고사 직전인 상황에서 도덕적 무장을 한 지성인 양성은 대학의 절대 과제이기도 하다. 최근 대학은 4차 산업혁명 관련 인공지능 교육 프로그램들이 확대되고 있다. 이러한 기술이 올바르게 작동하기 위해서라도 도덕과 윤리교육이 더욱 뒷받침되어야 한다. 그러나 우리의 대학교육 현실은 멀기만 하다.

제주대신문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팩트 2019-11-28 13:59:38

    오리엔탈리즘에 빠진것이 아니라, 실제로 한국인들의 정서상 받아드리기 힘든 것들이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복잡한 것을 싫어하는 것도 이유가 될 수도 있다. 문제를 바라 보기도 전에 포기하는 패배주의적 사고의 영향이 큰 것 같다. 물론 상황들이 절망적일 수는 있지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