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4.14 수 19:53
상단여백
HOME 보도 포토뉴스
학생생활관 거주학생과 길고양이의 공생길고양이로 인한 피해 증가
사람과 길고양이의 공생 방법 마련 필요
학생생활관 주변에서 서식하는 고양이들.

최근 학생생활관에서 길고양이 관련 피해가 증가해 학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고양이를 챙겨주는 이른바 ‘캣맘, 캣대디’가 학생생활관에서도 활동 중이다. 캣맘과 캣대디는 자발적으로 주인 없는 길고양이의 보호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학생생활관 캣맘과 캣대디는 주로 길고양이들에게 숙식을 제공한다.

때문에 길고양이들의 서식처가 학생생활관 주변으로 점차 변경되면서 고양이들이 많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길고양이들을 반기는 학생들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길고양이로 인한 피해가 증가하면서 길고양이들은 눈총을 받기도 한다. 

학생 A씨는 “학생생활관 주변의 고양이들로 인해 이전부터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는 학생들은 피해를 받았다”며 “고양이의 소변이나 발톱 때문에 차가 긁히거나 택배가 훼손되기도 했다”고 호소했다.

많은 피해로 인해 눈총은 길고양이를 챙겨주는 ‘캣맘, 캣대디’ 학생들에게 돌아갔다. 최근 들어 6호관 입주생들이 이용하는 공용 무인택배함을 개인 사물함처럼 이용하고 고양이 사료를 보관하면서 벌레가 꼬이는 일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해당학생이 학생게시판인 ‘에브리타임’에 즉각 사과문을 올리자 사건이 일단락됐다.

학생 A씨는 “주로 학생생활관 주차장에서 챙겨주는 바람에 차에 스크레치가 나는 등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길고양이를 챙기는 일은 좋은 일이지만 장소가 부적절한 것 같다. 학생들과 길고양이들이 공생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승주 기자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