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12:11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돌하르방
차량단속시스템, 과연 학생의 입장은 들었는가?

9월 4일부터 차량단속시스템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개인 차량을 이용하는 학생들에게 그늘이 드리워졌다. 이번 시행으로 1·2 학년은 학내 주차가 불가능해지고 3·4학년 학생도 신청자에 한해 학내 주차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제주대학교는 거점국립대학 중 가장 마지막으로 이 제도를 시행했다고 한다. 이 제도를 시행하면서 주차요금도 인상되었는데 재학생의 경우 연 3만원에서 6만원으로 교직원의 경우는  연6만원에서 12만원으로 2배나 증가한 것이다. 시간 강사의 경우는 연 3만6천원에서 연 8만4천원으로 2.3배나 증가했다.

현재 차량단속시스템 시행을 경험한 학생들의 의견은 그렇게 긍정적이지 않다. 아니, 불만사항이 너무 많다. 인문대학의 한 학생은 “차를 가지고 있지만 정문 옆 주차장에 세워놓고 셔틀버스를 타거나 걸어가야 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라며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지도 않고 갑자기 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라는 의견이었다. 사실 필자의 의견도 다르지 않다. 차량단속시스템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서술하자면 일단 공정성에 어긋난다.

두 번째는 금액적인 문제이다. 주차비용을 얼마를 받건 학교 주차장은 그대로임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돈을 내야 주차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학생들 대다수가 개학 후 학교의 홍보부착물과 플랜카드를 보고 이 정책에 대해 알았다. 이 점만 보아도 충분히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을 시행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우리 대학은 지역시민들에게 캠퍼스를 개방함으로써 지역민과 함께하는 오픈캠퍼스이다. 하지만 이번 시행되는 차량단속시스템 시행은 오픈캠퍼스와는 반대된다. 차량단속시스템 정책을 총괄 담당하고 있는 총무과에서 주말 무료 주차 시간을 6시간으로 했고 앞으로도 계속 정책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지만 시행되는 정책이 본래의 뜻을 거슬러버리는 ‘주객전도’ 같은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

한창 차량단속시스템 문제로 학내 여론이 뜨겁다. 무분별한 주차로 인한 주차난, 그로 인해 차량을 제한하는 정책은 분명 필요한 정책일 수도 있지만 학생들의 의견은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는 점에서 상당히 아쉽다. 제주대학교가 학생들의 의견을 좀 더 수렴하고 학생들이 쉽게 납득할 수 있는 그런 정책을 마련했으면 좋겠다.

강민성 편집국장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