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7 수 11:59
상단여백
기사 (전체 5건)
자연스럽게 담아내지 못해 아쉬워
모르는 번호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02’나 ‘070’이었다면 바로 거절을 누르겠지만 ‘010’으로 시작하는 번호였다. 받을지 말지 ...
제주대신문  |  2019-07-04 15:01
라인
토속적 상상력의 힘
제주도가 시끄럽다. 제2공항, 비자림로 확장공사, 영리병원 등 각종 난개발로 제주도는 그야말로 몸살을 앓고 있다. 그러던 중 누군가 앙...
조중연 소설가  |  2019-07-04 14:59
라인
시를 읽고 웃음짓는 사람 많았으면
우선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당선을 바라고 낸 글은 아니었습니다. 그저 제주에서 쓴 글들을 엮어 아무래도, 그게 설령 심사위원...
제주대신문  |  2019-07-04 14:57
라인
꾸준한 시쓰기 통해 감정 전하고 싶어
부족한 시를 좋게 봐주신 것에 감사드린다. 일기장을 보여준 것 같아서 부끄럽다.누군가는 내 단점을 지나치게 수비적인 성격이라고 한다.나...
제주대신문  |  2019-07-04 14:57
라인
우수 작품 많아 선정 고심ㆍㆍㆍ 다양한 소재 돋보여
제주대학교 백록문학상은 제주 문학의 가능성을 볼 수 있는 곳이기에 기대가 큰 문학상이다. 젊은 날에 시가 위로라도 될 수 있는 것일까....
현택훈 시인  |  2019-07-04 14:47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